정보화마을 고성 진부령흘리마을

  • HOME
  • 마이인빌
  • 메일
  • 고객센터
  • 불구하고 2019년보다 소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.

    게시판 보기
    게시일 2021-01-14 03:44:58 글쓴이 이경숙 조회수 121

    2020년도 고성군 연근해어업의 어획량과 판매금액이 태풍과 잦은 풍랑 등 기상악화에도 불구하고 2019년보다 소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.

     

    2020년도 연근해어업 어획량은 6,484톤으로 2019년도 6,215톤보다 4% 증가(269톤)하였으며, 판매금액도 530억원으로 2019년도 498억원에 비해 6% 증가(32톤)하였다.

     

    어종별 어획량은 동해안 대표어종이면서 그동안 어획량이 감소하였던 오징어가 652톤 어획되어 2019년 182톤에 비해 252% 증가(470톤)하였으며, 도루묵 796톤으로 56%, 문어가 553톤으로 25% 증가하였다. 반면 최근 고성군에서 가장 많은 어획량을 차지하였던 방어는 1,475톤으로 2019년도 2,021톤에 비해 27% 감소하였고, 임연수어 234톤으로 9%, 대구 84톤으로 51%, 뚝지 135톤으로 51% 감소하였다.

     

    한편, 고성군에서 가장 많이 잡이는 어종은 방어로 전체 어획량의 23%를 차지하였으며, 그 다음으로는 도루묵 12%, 오징어 10%, 문어 9% 순으로 나타났다.

     

    고성군(해양수산과장 장태성)에 따르면 “기상악화 등으로 2019년보다 출어조업 일수가 줄어들었음에도 불구하고 2020년도 어획량이 증가한 것은 6∼7월 오징어 어획량이 대폭 증가한 것이 가장 큰 원인”이라고 하였다.

     


    (문의 해양수산과 해양수산팀 홍영기 ☎680-3413)

    서로에 대한 배려있는 답글은 네티켓의 기본입니다.

    0/300자
    댓글 등록